나경원 “靑 특별감찰반 사건 본질은 민간인 사찰”
나경원 “靑 특별감찰반 사건 본질은 민간인 사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대해 18일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민간인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감반이 박형철 비서관 지시에 따라 전직 고위공직자의 가상화폐 보유정보를 조사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특감반은 김태우 수사관에게 사찰을 지시한 박형철 비서관이 있다고 하는데 박형철 비서관이 윗선의 지시에 따른다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그 윗선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불순물 타령을 하고 있는데 그 불순물은 적폐청산을 위해서라면 꿀물이라고 생각하고 윗선이 시킨 게 아닌가”라며 “그 꿀물은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국기를 문란케 하는 것이다. 청와대는 이제 와서는 개인의 일탈이라며 꼬리자르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의 일탈이라고 꼬리자르기를 하는 건 이 정부의 전매특허”라며 “진짜 개인의 일탈이었다면 이러한 조사를 한 특별감찰반원을 징계하고 원대 복귀시켜야 되는데 그러한 조치가 전혀 없다는 건 이 정부가 조직적인 민간인 불법사찰을 했다고 우리가 판단할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청와대는 미꾸라지니 불순물이니 하는 오락가락 해명을 하지 말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한국당은 어제 김도읍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을 구성했다. 명명백백히 진실을 규명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은 한국당이 어제 요구한 국회 운영위 소집에 즉각 응해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의 해명이 없고, 진실을 밝히려는 그력이 없다면 국정조사 요구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