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부모처럼 안아준 할머니와 20년 만에 만나… ‘뭉클’
배정남 부모처럼 안아준 할머니와 20년 만에 만나… ‘뭉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정남 (출처: SBS)
배정남 (출처: SB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모델 배정남이 부모처럼 자신을 다독여준 할머니와 만났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배정남은 초등학교 때부터 홀로 지낸 다락방 하숙집을 친구와 함께 찾았다.

배정남은 어렸을 적 부모님의 이혼으로 인해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홀로 살아야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특히 배정남은 하숙집 할머니와 20년 만에 재회했다. 배정남은 눈물을 감추지 못하며 오래오래 사셔야 한다고 회포를 풀었다.

배정남은 현재 건강상의 이유로 병원에 입원 중인 할머니와 만났다.

배정남은 “할머니 남이에요 남이 나 기억나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다행히 할머니는 배정남을 알아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