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17일 첫 확대경제장관회의 주재
文 대통령, 17일 첫 확대경제장관회의 주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이날 실시된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철수 GP(감시초소)에 대한 남북 상호검증 진행 경과를 보고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이날 실시된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철수 GP(감시초소)에 대한 남북 상호검증 진행 경과를 보고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내년 경제정책 청사진 발표

5개 부처 내년 업무보고 예정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첫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이번 확대 경제장관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사실상 모든 부처의 장관들이 참석한다.

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과 함께 청와대 경제라인 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현 경제 상황을 평가하고 또 내년 경제정책 청사진을 발표한다.

특히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에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수정하고 보완하는 내용이 담길지가 주목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2018년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올해 성장률을 3.0%로 전망했다. 지난 7월에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서 2.9%로 하향 수정했다.

이런 가운데 국내외 경제 상황이 더욱 심각해 문 대통령이 직접 내년도 경제성장률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 경제기구와 한국개발연구원 등에선 내년도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대로 전망했기 때문이다.

홍 부총리는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내년에도 경제가 쉽게 나아질 것 같지 않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정책을 수정·보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주 5개 정부부처의 내년도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주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교육부와 고용노동부의 업무보고를 받은 바 있다.

나머지 부처 업무보고는 내년 1월 이후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