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향한 길 막힐 수도”… 美 제재·인권비판에 반발
北 “비핵화 향한 길 막힐 수도”… 美 제재·인권비판에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출처: 연합뉴스)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한이 16일 미국의 고강도 제재와 인권 비판을 통해 자신들의 핵포기를 압박하면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히는 것과 같은 그 누구도 원치 않는 결과가 초래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이처럼 밝히고 “미국은 최대 압박이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라도 깨닫고 싱가포르 조미(북미) 공동성명 이행에 성실하게 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이 아닌 그보다 격이 낮은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의 개인 담화로 낸 것은 형식상으론 수위 조절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이 인권 관련 책임을 물어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정경택 국가보위상, 박광호 당 부위원장 겸 선전선동부장 등 김정은 정권의 핵심실세 3인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한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3일에도 “미국의 제재압박 정책 고수가 비핵화 협상 교착의 원인”이라며 “미국이 비핵화 상응조치에 나서는 것이 출로”라는 식의 개인 명의의 논평을 게재한 바 있다.

다만 북한은 이번 담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관계 개선 의지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