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첩보’ 진실공방… 前특감반원 역공에 청와대 강경대응
‘우윤근 첩보’ 진실공방… 前특감반원 역공에 청와대 강경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우윤근 주러시아대사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러미래포럼, 우윤근&티모닌대사 초청 세미나’에서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4.9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우윤근 주러시아대사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러미래포럼, 우윤근&티모닌대사 초청 세미나’에서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4.9 

공직기강 파문 확대 양상
임종석·조국 등 적극 반박
“6년전 소문 재탕” 가능성
靑 “법적 책임 물을 것”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우윤근 의혹’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점입가경이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으로 촉발된 청와대 공직기강 붕괴 파문이 진화되기는커녕 ‘내부 총질’과 함께 정권 핵심 인사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이다.

비위 의혹 파문 이후 검찰로 복귀 조치된 수사관 김모씨가 최근 언론을 통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재임 시절 비위 의혹을 제기하면서 사태가 커지고 있다. 김씨는 자신이 우 대사 비위 관련 첩보를 상부에 보고했다가 청와대에서 쫓겨났다는 취지의 주장을 펴고 있다.

이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이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청와대 핵심 라인이 총출동해 김씨의 주장을 반박하는 등 사태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들은 우 대사에 대한 의혹은 이미 검찰 수사 결과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김씨의 의혹 제기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법적 조치까지 시사하고 나섰다.

특히 조국 수석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씨가 제기한 우윤근 의혹은 6년 전 와전된 소문을 재탕한 첩보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는 내용의 ‘뉴시스’ 기사 링크를 올렸다. 2012년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비리 수사 당시 조모 변호사가 당시 최운식 합수단장에게 구명 활동을 하겠다며 김찬경 회장으로부터 1억 2000만원의 수임료를 받았는데, 로비 대상이 우윤근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 바뀌어 김씨의 감찰 보고서에 들어갔을 수 있다는 취지의 기사다.

앞서 김씨는 지난 14일 복수의 언론을 통해 자신이 청와대에서 복귀 조치된 배경은 자신의 비위 논란 때문이 아니라 ‘여권 고위 인사’의 비위 의혹을 담은 보고서를 작성한 것이 결정적인 이유였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해당 인사는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로 전해졌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청와대는 의혹을 적극 반박하는 등 강경대응에 나섰다. 임 실장은 15일 국회에서 단식 농성 중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이 비위가 있는 것을 감추고 오히려 사건들을 부풀리고 왜곡해 다른 사람의 명예를 가볍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 저는 굉장히 유감이며 그에 대해서는 좀 논의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17년 8월 김씨가 공직 후보 물망에 오른 인물(당시 국회사무총장, 현 주러 대사)에 대한 첩보를 올린 적이 있다”며 “첩보 보고를 받은 반부패비서관은 국회사무총장이 특별감찰반에 의한 감찰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감찰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만약 국회사무총장을 당시 특별감찰을 했다면 불법이었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민정수석은 그 첩보에 인사검증에 참조할 내용이 포함돼 있으므로, 청와대 인사 관련 라인을 통해 당사자에게 내용을 확인할 것을 요청했다”며 “이후 인사 라인은 자체 조사결과 첩보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돼 인사절차를 진행했다”고 했다. 민정수석실 차원에서도 첩보 내용과 우윤근 당시 국회 사무총장 측의 소명, 검찰 수사 내용을 종합 검토한 결과 첩보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김씨가 복귀 조치 이유를 첩보 때문이라고 한 주장에 대해서도 “김씨가 1년도 더 전에 작성한 첩보 때문에 갑자기 돌려보냈다는 것은 전혀 앞뒤가 맞지 않는 주장”이라며 “김씨의 말이 맞다면 2018년 11월이 아니라 2017년 8월 쫓아냈을 것”이라고 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온통 흐리고 있다”며 “곧 불순물은 가라앉을 것이고, 진실은 명료해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포함한 명예훼손의 법적 책임은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했다. 김씨 주장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도 “일방적 주장을 받아쓰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태윤 2018-12-16 18:21:48
말 그대로 정치공작이군. 역시 정치꾼들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