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박항서 감독은 영웅” 환호
베트남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박항서 감독은 영웅” 환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를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한 베트남 축구대표단(감독 박항서)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 그라운드에 모여 자축하고 있다.  베트남은 앞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전 최종 2차전에서 전반 6분 안둑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출처: 뉴시스)
말레이시아를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한 베트남 축구대표단(감독 박항서)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 그라운드에 모여 자축하고 있다. 베트남은 앞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전 최종 2차전에서 전반 6분 안둑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출처: 뉴시스)

베트남, 두 번째 우승컵 품 안에

박 감독 선수들에 헹가래 받아

베트남 전역 인파 쏟아져 열광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남자 축구대표팀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이 스즈키컵을 우승한 것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1-0으로 꺾었다.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린다.

앞서 지난 11일 말레이시아에서 원정으로 치른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긴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3-2 우위를 지키면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이날 박 감독은 3-4-3 전술을 내세워 전반 6분 만에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으로 돌파한 응우옌 꽝하이의 크로스를 ‘맏형’ 응우옌 아인득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기막힌 왼발 발리슛으로 말레이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박 감독 승부수는 결승골을 넣은 아인득이었다. 베트남 리그 득점왕인 33살 베테랑 공격수 아인득은 환상적인 선취골로 조국을 우승에 한 발 더 가까이 이끌었다.

두 골을 넣어야 우승컵을 찾아올 수 있는 말레이시아는 계속해서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하지만 베트남의 골문을 든든히 지킨 골키퍼 당반럼이 베트남을 구했다. 그는 전반 종료 직전과 후반 5분 상대의 결정적인 슈팅을 모두 막아냈다.

결국 선취골을 잘 지킨 베트남은 역대 두 번째 스즈키컵 우승컵을 품게 됐다.

박 감독은 우승이 확정되자 코칭스태프로 우승을 합작한 이영진 수석코치와 포옹하며 감격을 나눴다.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달려나가 환호했다. 코치진·선수들은 기념 촬영을 하며 최고의 순간을 만끽했다. 태극기를 든 선수와 관중이 눈에 띄기도 했다.

말레이시아를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한 베트남 축구대표단(감독 박항서)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 그라운드에 모여 자축하고 있다.  베트남은 앞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전 최종 2차전에서 전반 6분 안둑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출처: 뉴시스)
말레이시아를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한 베트남 축구대표단(감독 박항서)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 그라운드에 모여 자축하고 있다. 베트남은 앞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전 최종 2차전에서 전반 6분 안둑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출처: 뉴시스)

베트남 최고의 영웅이 된 박 감독은 여러 차례 선수들의 헹가래를 받았다. 박 감독 얼굴에서도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시상자로 나선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박 감독에게 메달을 수여하면서 다정하게 포옹했다. 엄지를 치켜세우면서 축하를 전하기도 했다.

우승이 확정된 뒤 베트남은 전역에서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현지 축구 팬들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서 빅스타”라고 환호했다. 미딩 국립경기장 앞 광장은 수많은 인파가 쏟아져 나온 탓에 차가 정상적으로 다닐 수 없을 정도였다.

팬들은 끌고 나온 오토바이와 자동차로 쉴 새 없이 경적을 울리면서 노래를 함께 불렀다. 베트남의 국기 금성홍기가 곳곳에서 나부꼈고, 간혹 태극기를 든 베트남 팬들도 목격됐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맡는 순간부터 비상함을 보였다. 베트남을 이끌면서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대 첫 4강 진출을 이뤄내며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베트남은 이제 아시아 최고의 무대를 앞두고 있다.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는 2019 AFC 아시안컵에서 베트남은 이란·이라크·예멘과 한 조에 편성됐다. 최고의 기세를 보여준 베트남 선수들과 박 감독이 아시안컵에서도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