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철도·도로 착공식 면제 여부… 美·유엔과 협의 중”
통일부 “남북 철도·도로 착공식 면제 여부… 美·유엔과 협의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9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9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통일부가 14일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의 대북제재 면제에 대해 미국, 유엔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착공식의 대북제재 면제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착공식이라는 행사 자체는 대북제재 대상이 아니지만, 착공식 이후 실제 진행될 공사를 위해 물자가 올라가는 것은 대북제재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이 부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24시간 상주하는 시스템으로 개설돼 있어 남북 간 여러 방식으로 실무협의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착공식에 참석하는 인원의 대상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고 결정되는 대로 공유할 부분이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동해선 철도 조사와 아직 진행하지 못한 동해선 도로에 대해서도 착공식을 열 방침이라고 했다.

정부는 애초 철도·도로 현지 공동조사를 모두 마친 뒤 착공식을 열 계획이었지만 동해선 도로 현지 조사가 늦어지면서 남북 정상이 연내에 개최하기로 합의한 착공식을 먼저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