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도 도로 연결 착공식’ 26일 판문역서 개최… 대북제재 예외 확정될까
‘남북 철도 도로 연결 착공식’ 26일 판문역서 개최… 대북제재 예외 확정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연내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출처: 연합뉴스)
남북 연내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출처: 연합뉴스)

남북 각각 100명씩 참석 예정

‘고위급 인사 참석’ 공감대 형성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이 북한 개성 판문역에서 오는 26일 열린다.

통일부는 13일 남북 양측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진행한 실무회의 결과 이 같은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남북 정상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대로 연내착공식이 가시화된 것이다.

판문역은 노무현 정부 때 북측의 노동력과 남측의 설계, 자재장비 공급을 통해 만들어졌다. 지난달 30일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 공동조사를 할 때 남북 열차를 연결해 조사를 시작한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북제재로 인해 착공식을 하더라도 곧바로 공사에 들어갈 수는 없다. 공사를 바로 진행하기 보다는 추가 조사나 기본설계 등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이달 마지막 주로 착공식 날짜를 정한 것도 미국과 대북 제재 예외 문제에 대한 협의를 최대한 마무리하고 공사를 진행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오는 20일을 전후로 한미 2차 워킹그룹 회의를 열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 문제를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착공식에는 남북 각각 100명씩 참석할 예정이며 이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남북 정상이 참석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행사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 최대한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남북이 공감대를 형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착공식에 남북 정상이 참석할 가능성과 관련해선 “아직 그런 구상은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공동조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에도 남북이 착공식을 계획한 것은 대내외적으로 이 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를 드러내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동해선 철도의 경우 오는 17일이면 조사가 끝나지만 동해선 도로 공동조사는 아직 일정조차 잡히지 않은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