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가스·전기공사, 취약계층 안전나눔 ‘맞손’
당진시-가스·전기공사, 취약계층 안전나눔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장 당진시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12일 시청 접견실에서 김유호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남본부장, 조성만 한국전기안전공사 충남중부지사장과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마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당진시) ⓒ천지일보 2018.12.13
김홍장 당진시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12일 시청 접견실에서 김유호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남본부장, 조성만 한국전기안전공사 충남중부지사장과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마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당진시) ⓒ천지일보 2018.12.13

“안전 불감증이 해소될 수 있도록 지원”

[천지일보 당진=박주환 기자] 충남 당진시가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와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안전 나눔’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당진시에 따르면 12일 시청 접견실에서 김홍장 당진시장과 김유호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남본부장, 조성만 한국전기안전공사 충남중부지사장이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가스공사와 전기공사는 재난 취약계층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9년부터 3년간 당진 지역 공동생활 가정과 그룹홈 등 저소득 취약가정에 대해 안전설비를 지원한다. 또한 양 공사는 지원 가정을 대상으로 안전설비에 대한 정기점검과 더불어 안전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시는 지역 내 안전분야에 취약한 사회복지시설과 가정을 발굴해 가스공사와 전기공사에 연계해 주는 역할을 한다. 지역 내 다양한 복지시설과 재난 취약계층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사고를 예방하는 것은 물론 신속한 복구와 대비 태세를 갖추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홍장 시장은 “앞으로도 안전 취약지역과 가정에 안전설비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시에서도 협업을 통해 안전 불감증이 해소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에 앞서 지난 3월에는 ㈜미래엔서해에너지와 CCTV통합관제센터 활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CCTV 관제 도중 가스시설의 파손이나 누출이 의심될 때 미래엔서해에너지에 통보해 안전사고를 예방키로 하는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