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농식품 베트남 수출, 회복세로… 중국, 미국 이어 3위
충남 농식품 베트남 수출, 회복세로… 중국, 미국 이어 3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0월 말 기준 4760만 달러
‘수출 재개’ 닭고기 23배 늘고·배는 4년 만에 20배 급증

충남 농식품의 베트남 수출이 급격한 회복세로 돌아서며 중국, 미국에 이어 3위로 올라섰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8.12.12
충남 농식품의 베트남 수출이 급격한 회복세로 돌아서며 중국, 미국에 이어 3위로 올라섰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8.12.12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 농식품의 베트남 수출이 급격한 회복세로 돌아서며 중국, 미국에 이어 3위로 올라섰다.

베트남 수출 농식품 중 닭고기는 수출이 재개돼 또다시 효자 품목으로 급부상하고, 배는 해마다 수출이 크게 증가하며 4위 품목으로 뛰어올랐다.

12일 도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충남 농식품 수출액은 3억 4670만 4000달러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7598만 달러로 가장 많고, 미국 6268만 5000달러, 베트남 4178만 3000달러, 일본 4033만 2000달러, 대만이 3295만 달러로 뒤를 이었다.

이 중 베트남은 지난 한 해 동안 3647만 1000달러에서 무려 41.5%가 증가하며, 일본과 대만을 제치고 두 단계 상승했다.

베트남에 대한 충남 농식품 수출은 10년 전인 2008년 1412만 9000달러에 불과했으나, 한류 등에 힘입어 3년 만인 2011년 5376만 1000달러로 5000만 달러를 돌파했다. 또 2년 뒤인 2013년에는 1억 471만 8000달러로 1억 달러를 넘어서며 최대 수출국가로 부상했다.

이어 2014∼2016년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해 저점을 찍은 뒤 올해 증가세로 반전, 5000만 달러대 회복이 기대되고 있다.

베트남 수출 농식품 중 닭고기의 경우는 AI 발생에 따라 지난해 19만 7000달러에 그쳤으나, 올해는 477만 1000달러로 23배 폭증했다. AI 발생 전 베트남에 대한 닭고기 수출은 지난 2015년 3092만 9000달러로 최고를 기록했다.

배는 2014년 22만 달러 2016년 106만 달러, 지난해 218만 달러에서 올해 472만 6000달러로 해마다 크게 증가하며, 미국·대만과 대등한 수출 실적을 올리고 있다.

이처럼 베트남에 대한 충남 농식품 수출이 급격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박항서 매직’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한류와 道의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동남아 시장 마케팅 활동 강화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인범 도 농산물유통과장은 “도는 베트남을 사드 사태 이후 중국을 대체할 수 있는 동남아 최대 시장으로 보고, 지난해부터 현지 식품박람회 참가, 홍보판촉행사 등 마케팅 활동을 중점적으로 펴왔다”고 설명했다. 이 과장은 또 “올해 닭고기 수입 재개, 베트남과 중국과의 관계로 중국산 저가 배가 베트남에 수입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 등도 베트남 수출 활성화에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충남도는 한편 이달 말까지 베트남 호치민과 하노이에 위치한 이온마켓 등 28개 매장에서 배와 딸기 등 충남 신선농산물에 대한 홍보판촉행사를 진행한다. 충남도는 이번 홍보판촉행사를 통해 베트남이 충남 배 수출 주력 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딸기의 베트남 수출단지 등록 등을 위해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