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다건, 일베 성희롱 폭로… “댓글창 더러워서 못 보겠다”
황다건, 일베 성희롱 폭로… “댓글창 더러워서 못 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다건 (출처: 황다건 인스타그램)
황다건 (출처: 황다건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삼성 라이온즈의 치어리더 황다건이 일베의 성희롱에 분노했다.

황다건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은 직업이지만 그만큼의 댓가가 이런 건가”라는 글을 올렸다.

황다건은 “댓글창은 더러워서 못 보겠고, 연락으로 관계하는 묘사부터해서 사진 영상 다양하게도 오는데 제발 좀… 성적으로 성희롱이든 뭐든 너무 심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런저런 글 보게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는 것 같고, 하루 종일 이 생각밖에 안나고 이젠 겁이 나기도 한다. 내 얘기가 이렇게 돌아다니는가 싶고 막막하다”며 “부모님이 이런거 보게되는 것도 그저 죄송스러울 따름이다”고 심경을 밝혔다.

공개된 사진은 일베에서 황다건의 치어리더 사진으로 성희롱 한 게시글을 캡처한 것이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황다건은 2000년생으로 미성년자이며, 삼성 라이온즈 소속 치어리더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