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사랑상품권 710억 완판… 경제활성화 ‘우뚝’
군산사랑상품권 710억 완판… 경제활성화 ‘우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사랑상품권. (제공: 군산시) ⓒ천지일보 2018.12.11
군산사랑상품권. (제공: 군산시) ⓒ천지일보 2018.12.11
 

200억원 추가 발행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군산시(시장 강임준)가 올해 발행한 710억원의 군산사랑상품권이 모두 판매돼 200억원의 상품권을 추가로 발행한다.

군산시는 이번 200억원의 추가 발행으로 올해 총 910억원의 군산사랑상품권을 발행하게 돼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상품권 유통이 시작된 지 3개월 만에 성공적으로 유통한 사례는 전국적으로 유례없는 성과며 군산시의 성공요인을 벤치마킹하려는 전국 지자체의 방문이 잇따라 이어지면서 지역주도형 경제활성화 사업의 전국적인 성공모델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들도 타 지역 소비를 줄이고 지역 내 골목상권을 이용할 뿐 아니라 가맹점에 상품권 유통으로 인한 매출 영향을 묻는 설문조사에서도 71.4%의 매출이 상승했다고 응답했다.

상품권은 군산시가 지정한 4개 금융기관(농협, 전북은행, 새마을금고, 신협) 72개 지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관내 8400여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개인 소비자는 10% 할인 구매를 통해 식당, 주유소, 학원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가맹점은 카드 수수료가 없는 것이 장점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군산사랑상품권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상품권을 활용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지역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