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 신안산선 역대 최대 예산 850억원 확보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 신안산선 역대 최대 예산 850억원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 ⓒ천지일보 2018.12.8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 ⓒ천지일보 2018.12.8

신안산선 복선전철 850억원, 반월시화공단 예산 54억 2000만원, 해양안전체험관 예산 62억원 확보!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도입 보조사업과 서해선(구 소사원시선) 홍성-송산 구간 예산에서도 성과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자유한국당, 안산 단원구을)이 8일 새벽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도 예산안과 관련 안산지역의 주요 현안사업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신안산선 복선전철사업 850억원과 반월시화공단 재생사업 54억 2000만원을 비롯해 해양안전체험관 건립 사업 62억원, 안산-인천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비 10억원 등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을 위한 저상버스 도입 예산 395억 5000만원과 서해선(구 소사원시선) 홍성-송산 구간 예산 6985억원 또한 확보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사업은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의 노력으로 신안산선 50억, 반월공단 재생사업 5억, 해양안전체험관 건립 사업 10억원, 안산-인천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비 10억원, 저상버스 도입예산 55억 5000만원, 서해선 복선전철 예산 1000억원이 국회 차원에서 증액됐으며 이번 예산 증액으로 인해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이에 대해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이번 2019년도 예산안은 신안산선 추진 사상 최대의 예산을 확보하는 등 교통, 산업, 안전 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두었다”며 “다가오는 새해에는 안산시민들을 위해 더 큰 일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