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클럽 압사사고 6명사망·100여명부상
이탈리아 클럽 압사사고 6명사망·100여명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현지시간) 압사사고 현장 주변에서 구호대원들이 응급 처치를 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압사사고 현장 주변에서 구호대원들이 응급 처치를 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이탈리아 동부에 위치한 나이트클럽에서 8일(현지시간) 압사 사고가 발생해 6명이 숨지고 약 100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현지 언론 ANSA통신 등에 따르면 아드리아해에 인접한 동부 항구도시 안코나 인근 코리날도 지역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이날 오전 1시께 놀란 손님이 한꺼번에 출구 쪽으로 몰리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탈리아 유명 래퍼 스페라 엡바스타의 공연이 열리고 있던 이 클럽에는 최다 1000명이 입장해 춤과 공연을 즐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현장에서 다친 한 소년은 현지 언론에 “콘서트가 시작되는 것을 기다리면서 춤을 추고 있는 도중에 자극적인 냄새가 났다”며 냄새에 놀란 입장객들이 갑자기 출구로 몰리며 사고가 유발됐다고 말했다.

혼잡한 상황에서 출구 방향 하나의 난간이 부서지며 수십명이 수m 아래로 추락했고, 이들 중 일부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사망자가 14∼16세의 소녀 3명, 소년 2명, 39세 여성 등 총 6명이라고 밝혔다. 부상자 가운데 12명은 중상이라고 했다.

사고 현장에는 주인 잃은 신발이 대거 나뒹굴어 참혹했던 당시 혼란 상황을 짐작게 했다. 클럽 밖에 부상자를 이송하기 위한 구급차가 속속 도착한 가운데, 사고 소식을 듣고 달려온 유족과 생존자는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당국은 날이 밝자 사고 원인에 대해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현지 언론은 호신용 분사 액체인 최루액(페퍼 스프레이) 같은 물질이 뿌려지면서 놀란 손님들이 출구 쪽으로 달아나는 과정에서 사고가 일어났다고 보도했으나 당국은 공식 확인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