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서울 체감온도 영하 19도 ‘한파’ 낮에도 영하 6도… 전라서해안 대설특보
[오늘 날씨] 서울 체감온도 영하 19도 ‘한파’ 낮에도 영하 6도… 전라서해안 대설특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연합뉴스) 강원내륙과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올 겨울 최강 한파가 닥친 7일 오전 강릉시 대관령 인근 도로변에 고드름이 달려 있다. 이날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졌다.
(강릉=연합뉴스) 강원내륙과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올 겨울 최강 한파가 닥친 7일 오전 강릉시 대관령 인근 도로변에 고드름이 달려 있다. 이날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졌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토요일인 8일 아침 서울이 체감온도 영하 19도를 기록하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6시 10분 기준 일부 중부지방과 경북을 중심으로 한파가 발효 중이며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다. 낮에도 영하권으로 낮 최고기온이 영하 5도에서 영상 4도로 예보됐다.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겠다.

일부 전라서해안과 제주도산지에는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전날부터 이날 아침 6시까지 폐쇄회로(CC)TV 관측 결과 전남 영광군에 8.0㎝의 눈이 내렸으며 전북 고창엔 7.5㎝, 전북 해제(무안) 6.5㎝, 전남 진도 2.5㎝ 등이 쌓였다.

레이저 관측 결과로는 전북 새만금(군산)에 12.8㎝, 충남 서산 4.4㎝, 어리목(제주도산지) 3.5㎝, 전남 압해도(신안) 3.2㎝ 등의 결과를 보였다. CCTV와 레이저 관측은 실제 관측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9일까지 예상적설량은 전북서해안, 제주도산지, 울릉도.독도에서 2~7㎝를 보이겠다. 충남서해안, 전북내륙, 전남서해안에는 1~5cm가 쌓이겠다. 전남내륙, 제주도(산지 제외), 서해5도에는 1cm 내외의 눈이 오겠다.

기상청은 10일 아침까지 한파가 지속될 예정이며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가 낮아 매우 춥겠다고 밝혔다. 또 9일 새벽까지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 중심 다소 많은 눈 내려 쌓이는 곳,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 보행자 안전 각별히 유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