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메이크업 소재 단점 개선 발명으로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특허청장상 수상
아모레퍼시픽, 메이크업 소재 단점 개선 발명으로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특허청장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8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시상식에서 특허청장상(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다공성 고분자에 무기분체가 함침된 복합분체, 이를 함유하는 화장료 조성물 및 이의 제조방법’에 관한 특허(등록번호 10-1648676)에 대한 것이다.

피부의 결점을 보완하기 위해 사용하는 메이크업 제품에는 분체(파우더)가 포함돼 있는데, 피지 등 유분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기존에 주로 활용했던 분체는 수분까지 흡수해 피부를 건조하게 하거나 충분히 피지를 흡수하지 못하고, 바를 때 뭉치는 등의 단점이 있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기존 소재의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다공성 고분자를 용해시킨 용액에 자외선차단 및 피부 커버에 사용하는 이산화티탄(TiO2) 등의 무기분체를 분산시켰다. 그리고 분무건조 또는 전기분무 방식을 활용해 해당 분산액을 함침시킨 복합분체를 제조했다.

해당 기술은 2016년에 특허 등록됐다. 이 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는 아이오페 에어쿠션 에센스 커버, 이니스프리 수퍼화산송이 모공마스크 2X 등이 있다.

한편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은 1982년 제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