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매장 폭행… 직원 고백 “진상고객에 맞아 전치 2주”
속옷매장 폭행… 직원 고백 “진상고객에 맞아 전치 2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페이스북 캡처)
(출처: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백화점 속옷매장 직원이 고객에게 폭행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

한 백화점 분당점 속옷매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라고 밝힌 A씨는 6일 페이스북에 ‘지난 10월 20일 고객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A씨에 따르면 50대로 보이는 부부가 ‘제품이 왜 이렇게 비싸냐’, ‘사이즈는 왜 이렇게 이상하게 나오냐’면서 트집을 잡고 그 뒤로 반말을 하면서 욕을 했다. 심지어 A씨의 부모까지 들먹이며 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사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이 아주머니는 오히려 더 행패를 부렸다. A씨는 “아저씨가 계산하려고 하는데 아주머니는 저한테 ‘야. 저거 잠옷 원피스 갖고 와’라고 말했다. 저는 무서워서 다른 잠옷을 갖고 왔다. 그런데 아주머니가 갑자기 소리를 지르더니 매장에 있는 집기를 저한테 던지고 머리채 잡고 무릎을 꿇게 하고 제 머리를 때렸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전치 2주가 나와 치료를 받고 정신치료도 받았다.

A씨는 “저를 때렸던 아주머니를 조사 받긴 했는데 합의는 아직 안 끝난 상태다. 저는 병원비랑 정신적인 보상을 받아야하는데 사과도 안하고 합의도 안 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