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선거제 개혁 위한 철야농성 돌입… 손학규·이정미 ‘단식’ 정동영 ‘1인시위’
야3당, 선거제 개혁 위한 철야농성 돌입… 손학규·이정미 ‘단식’ 정동영 ‘1인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앞쪽에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의원들이 긴급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앞쪽에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의원들이 긴급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야3당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을 제외하고 내년 예산안을 합의하자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야3당은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이와 함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저녁부터 단식에 들어갔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7일 오전 8시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설 계획이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외관적으로는 민생을 위한 예산을 처리한다고 하지만 사실상 선거구제 개편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간접적으로 표현힌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가 양당 원내대표에게 던져놓은 선거제개편 관련 합의안이 있다”며 “내일 국회 본회의 예산안 상정 전까지 양당이 마지막으로 이에 합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대표는 “밀실야합 예산처리를 보면서 허구한 날 물고 뜯고 싸우며 대결국회를 만들던 거대양당이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는데 찰떡궁합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거대 양당은 밀실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예산야합으로 맞바꾼 거래 내역서를 공개하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원대한 포용국가 구상을 이루기 위해서는 거대 양당의 기득권 야합 연대를 즉각 파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