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영저동 미사일 기지’ 보도에 “동향 지속 주시”
외교부, ‘北 영저동 미사일 기지’ 보도에 “동향 지속 주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北 리용호 방중 면밀 파악… 中과 긴밀 소통”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가 6일 북한이 ‘영저동(Yeongjeo-dong) 미사일 기지’를 확장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한미 관계 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동향을 지속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노규덕 대변인은 미 CNN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이처럼 답하며 “다만 이번 보도와 관련된 정보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노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가 실현될 수 있도록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지속 촉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5일(현지시간) CNN은 “중국 국경 가까이 양강도 영저동 기지의 인공위성 사진을 미국 미들버리 국제연구소로부터 단독 입수했다”며 “북한이 이 지역의 기지를 개선하고 지금까지 공개된 적이 없는 새 시설도 건설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외교부 측은 이날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중국 방문과 관련해 정부가 일정과 의제 등 관련 동향을 면밀히 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한반도 정세가 진전되면서 북한과 중국 등 주변국과 고위급 접촉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외교부는 한중 양국 정부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공유하고 긴밀한 소통과 협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 대표단은 베트남과 시리아 방문을 마치고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방중 기간 최근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공유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 오후 베트남과 시리아 방문을 마치고 이날 오후 3시30분께(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부터 2박3일간 중국에 머물며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를 비롯해 최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 오후 베트남과 시리아 방문을 마치고 이날 오후 3시30분께(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부터 2박3일간 중국에 머물며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를 비롯해 최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