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내년도 예산안 합의문 발표… 야3 ‘초강경 대응’ 예고
민주·한국, 내년도 예산안 합의문 발표… 야3 ‘초강경 대응’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부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19년도 예산안 합의문을 발표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부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19년도 예산안 합의문을 발표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6

손학규, 단식돌입 “목숨 걸 것”

평화 “이름마저 같은 민자당”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6일 2019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했다.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합의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합의 막바지에 협상장을 떠났다.

선거제 개혁과 관련한 내용이 빠졌기 때문이다. 이에 중소 야3당은 이를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라며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해 한국당과 민주당은 잠정적 합의를 했다”고 말했고,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각 당 의원총회에서 내용을 보고하고, 의원들의 추인을 받아야 하는데, 의원 추인이 실패하면 잠정 합의는 효력을 바로 상실하는 것으로 했다”고 전했다.

중소 야3당은 민주당 129석, 한국당 112석으로 예산안에 합의하자 밤샘 농성에 이어 단식투쟁까지 예고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곧바로 의총을 열고 당장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하는 단식농성 돌입을 예고했다.

손 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야합은 민주주의 부정이지만 야3당 합쳐서 50석도 안 되는데 뭘 할 수 있겠나”라고 밝혔다. 그는 “김관영 원내대표에 따르면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하는 합의문 초안을 제시했는데 그게 거부가 됐다”면서 “양당이 예산안을 짬짜미로 하고 선거제 개혁을 내년 1월에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둘을 함께 처리할 때까지 단식하고, 안 된다면 목숨을 바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은 “김영삼·노태우·김종필 야합에 버금가는 야합의 망령”이라며 “민주당과 자유당, 이름마저 똑같은 민자당 연대”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의 ‘연동’ 그 단어 자체 의미는 정치개혁과 연동돼 있다”며 “‘더불어한국당’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