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노란조끼’에 백기… 프랑스 유류세 인상 철회키로
마크롱 ‘노란조끼’에 백기… 프랑스 유류세 인상 철회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전역에서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또다시 유류세 인상 반대하는 ‘노란조끼’ 시위가 열린 가운데 경찰이 강경 대응했다. 이날 파리 중심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노란 조끼를 입은 시위대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프랑스 전역에서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또다시 유류세 인상 반대하는 ‘노란조끼’ 시위가 열린 가운데 경찰이 강경 대응했다. 이날 파리 중심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노란 조끼를 입은 시위대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시위대 “너무 늦었다” 비판 가열

8일도 프랑스 곳곳서 집회 열어

벨기에·네덜란드까지 시위 번져

[천지일보=이솜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프랑스 전역에서 지난 3주간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 사태를 촉발한 유류세 인상을 결국 철회했다.

AP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밤 성명을 내고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가 2019년 예산에서 탄소세(유류세) 인상을 제외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전날 내년 1월로 예정됐던 유류세 인상을 6개월 유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방침이 미흡하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여론은 더욱 들끓었고 농민단체, 화물 트럭 노조 등이 가세하고 일부 단체는 반(反)정부 시위를 예고하는 등 상황이 악화될 조짐이 보이자 하루 만에 전격 철회를 발표했다.

유류세 철회 방침에 시위대는 ‘승리’를 자축했으나 마크롱 대통령의 ‘항복’ 결정이 너무 늦었다는 반응을 보였으며, 마크롱 대통령에 대한 분노를 가라앉히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AP 등 매체들은 보도했다.

이와 관련 엘리제궁은 토요일인 오는 8일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곳곳에서 예고된 ‘노란 조끼’ 시위에서 또 한 번 폭력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며 시위대에 진정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달 17일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는 이후 걷잡을 수 없이 격화하며 폭력 사태로 번지는 양상을 보였다. 시위대는 유류세 인상 철회 요구에 그치지 않고 물가 상승을 비롯해 현 정부 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불만 표출로 이어지면서 ‘마크롱 퇴진’까지 외치고 있다. 

한편 이번 ‘노란조끼’ 시위가 일부 유럽국가로 확산하면서 주변국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유럽 언론에 따르면 벨기에에서는 프랑스와 인접한 프랑스어권을 시작으로 지난달 30일에는 수도 브뤼셀로 시위가 확산했다.

네덜란드에서도 지난 1일 수도 헤이그와 마스트리흐트를 포함한 6개 도시에서 시위대가 모였다.

동유럽의 불가리에서는 유류세 인상에 반발하는 시위가 지난 10월 말부터 벌어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프랑스의 시위가 격화한 것에 영향을 받아 영국에서도 유사한 시위가 일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