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마가목’ 목·허리디스크 치료에 도움 줘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마가목’ 목·허리디스크 치료에 도움 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울 눈 내린 산 정상에 침엽수림과 소복하게 나무 위네 내린 눈 사이로 붉은 열매가 보인다. 매서운 겨울 산꼭대기에 곱디고운 붉은 빛의 마가목을 본 사람들은 고개를 갸웃한다. 포도알처럼 알알이 붉은 열매를 매단 마가목은 이른 봄 눈(싹)이 틀 때의 모습이 이빨과 같아 마아목(馬牙木)으로 불렸다. 장미과의 이 나무는 낙엽 소교목(小喬木)으로 7m 정도까지 자란다. 가을이 되면 잎은 붉게 물들고, 열매는 불타오르듯 익는다. 이 열매는 겨우내 떨어지지 않고 한겨울의 삭막함을 감싸 안는다. 주로 제주도나 강원도의 해발 800m 넘는 높은 지역에 살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쉽게 볼 수 없는 것이 특징이다.

붉은 아름다움 못지않게 뛰어난 효능을 가진 마가목은 예부터 약으로 다양하게 쓰였다. 민간에서는 마가목 열매와 나무껍질을 각종 신경통과 허리 통증, 손발의 저림과 시림, 원기회복, 위장질환, 관절염, 기관지염, 비염 등에 사용한다. 마가목을 꾸준히 복용하면 근육과 뼈가 튼튼해져 말과 같은 힘을 얻는다고 해서 ‘튼튼나무’로도 알려져 있다.

한방에선 마가목 열매를 ‘마가자(馬家子)’, 껍질을 ‘정공등(丁公藤)’ ‘천산화추(天山花楸)’라 해 강장․이뇨․진해․거담․지갈․신체․허약․중풍․폐결핵 등에 사용한다. 최근 국내 연구진에 의해 마가목이 연골손상을 억제하고 항염증 작용이 뛰어나 목, 허리 디스크 치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마가목 열매에는 비타민C, 플라보노이드, 카테킨, 카로틴, 당분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방부제로 사용되는 소르브산을 함유해 곰팡이를 억제하는 능력도 뛰어나다.

높은 지역에 사는 마가목 가지를 꺾으면 진한 체리향을 맡을 수 있다. 나무껍질이나 가지로 열매와 함께 술을 담그면 양주보다 뛰어난 마가목주가 된다. 이 술을 한번 맛보는 게 평생소원이라는 애주가가 있을 정도다. 국립산림과학원은 튼튼나무인 마가목에 대한 집중적인 연구를 진행해 다양한 유전자원을 확보했으며, 마가목별로 대표하는 품종을 개발했다.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정리: 이혜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