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 전문가’ 김철만 장례식… 김정은은 불참
‘군수 전문가’ 김철만 장례식… 김정은은 불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지병으로 사망한 항일빨치산 출신의 군수전문가인 김철만 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 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의 장례식이 5일 평양에서 국장으로 열렸다고 북한 매체들이 6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3일 지병으로 사망한 항일빨치산 출신의 군수전문가인 김철만 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 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의 장례식이 5일 평양에서 국장으로 열렸다고 북한 매체들이 6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지난 3일 숨진 항일빨치산 출신 군수 전문가 김철만의 장례식이 4일 평양에서 국장으로 열렸다.

조선중앙통신 등은 김철만의 유해가 발인 후 대성산 혁명열사릉에 안치됐고,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화환이 진정됐다고 6일 전했다.

최룡해 당 부위원장은 애도사에서 “고인은 당의 자위적 군사 노선을 관철하고 국방공업의 현대화를 실현하는 데 적극 공헌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김철만의 부고에 “가슴 아파했다”며 “장례를 국장으로 하도록 하시고 동지의 영전에 친히 화환을 보내주셨으며 유해를 대성산혁명열사릉에 안치하고 반신상을 세우도록 조처를 해주셨다”고 했다.

김철만은 김일성 정권 때부터 북한 군수 분야를 이끈 인물이다. 1989년 12월부터 2003년 10월까지 약 15년간 군수 경제를 총괄하는 제2경제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