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예산안 합의 불발… “선거제 개혁 걸림돌”
여야 원내대표, 예산안 합의 불발… “선거제 개혁 걸림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5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 릴레이 협상을 벌였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또 다시 다음 날로 미뤄졌다.

여야 원내대표는 6일 오전에 다시 만나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저녁 8시까지 예산안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 쟁점은 일자리 예산과 법안, 남북협력기금, 공무원 증원, 4조원 세수 부족 대책, 정부 특수활동비 등이었다.

특히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선거제 개혁을 연계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예산안 처리 합의문에 선거제 개혁이 들어가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마무리할 수 없었던 게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이 선거법에 대한 합의가 없으면 예산안 심사에 참여할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예산안에 대해서는 상당한 진전이 있었지만 선거구제 개편의 암초가 너무 크다”며 “이 때문에 본회의 개최 일정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6일 정오까지 여야 원내대표 합의가 이뤄져야 정기국회 내 마지막 본회의가 잡힌 7일에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다. 만일 이때를 넘기면 정기국회 내 처리가 사실상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