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혜경궁 김씨’ 의혹 김혜경씨 오늘 소환
검찰, ‘혜경궁 김씨’ 의혹 김혜경씨 오늘 소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가 2일 오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 논란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던 중 취재진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가 2일 오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 논란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던 중 취재진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2

계정 생성·사용 관여 등 집중 추궁

김씨, 경찰 단계부터 혐의 전면부인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4일 검찰에 소환된다. 조사를 바탕으로 검찰은 김씨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수원지검 공안부(김주필 부장검사)에 따르면 김씨를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씨는 올해 4월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경선 과정에서 ‘혜경궁 김씨’로 더 알려진 ‘정의를 위하여’란 닉네임 트위터 계정이 ‘전해철 전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과 손잡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2016년 12월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취업과정에서 특혜를 얻었다는 허위사실을 트위터로 유포해 문 대통령과 준용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을 김씨가 만들어 사용한 것으로 결론 내리고 지난 19일 김씨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씨가 2013년부터 최근까지 문제의 트위터 계정을 사용하면서 이 지사를 적극 지지하고 이 지사와 경쟁 관계에 있는 정치인 등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왔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트위터 계정주 의혹을 풀어줄 ‘스모킹 건’으로 꼽히는 김씨의 휴대전화 확보를 위해 이 지사 자택과 이 지사의 경기도청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혜경궁 김씨 트위터의 글이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김씨 소유의 휴대전화를 확보하려 했지만 실패했다.

이번 소환조사를 통해선 김씨가 이 계정 생성과 사용에 관여했는지, 휴대전화를 어떻게·왜 처분했는지 등을 추궁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김씨는 경찰 단계에서부터 혐의를 전면 부인해오는 중이다.

한편 이 사건은 올해 4월 전 의원이 자신과 문 대통령에 대해 악의적인 글을 올렸다며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혜경궁 김씨’ 트위터를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전 의원은 지난달 고발을 취하했지만, 이정렬 변호사가 지난 6월 네티즌 3000여명의 고발 대리인 자격으로 김씨를 경찰에 고발해 수사는 계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