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맑은 수돗물 공급 나선다
곡성군, 맑은 수돗물 공급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water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협약
노후 수도관 교체, 누수탐사 및 정비 등

[천지일보 곡성=김도은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2019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난 29일 K-water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30일 곡성군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국비를 포함해 총사업비 200억원이 투입되며 오는 2019~2023년 공공 전문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에 사업을 위탁해 노후 수도관 교체, 누수탐사 및 정비, 블록시스템 및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한다.

그동안 곡성군은 노후관 미정비와 블록시스템 미구축 등으로 54%의 낮은 유수율을 보이며 누수에 따른 경제적 손실과 주민들의 불편을 초래했다. 이에 군은 사업 구역인 곡성읍, 석곡, 옥과 3개 권역 급수구역의 노후 수도관을 정비해 오는 2023년까지 목표 유수율 85%를 달성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이 완료되면 노후관 녹물, 누수 등으로 인한 단수, 상수도 미공급 등의 주민 불편 해소는 물론 새는 수돗물을 줄여 약 4억원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한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물 전문기관인 K-water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활용해 누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방지하겠다”면서 “군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군민이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