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안심 메시지’ 기능 추가… 실시간 탑승정보 공유
타다, ‘안심 메시지’ 기능 추가… 실시간 탑승정보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 ‘안심 메시지’ 서비스. (제공: VCNC) ⓒ천지일보 2018.11.30
타다 ‘안심 메시지’ 서비스. (제공: VCNC) ⓒ천지일보 2018.11.30

늦은 시간 귀가에 걱정하는 가족 유용
여러 명에게 카톡, 라인, 문자 등 전송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브이씨앤씨(VCNC)의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이용객 안전 강화를 위해 실시간 위치 등 탑승 정보를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는 ‘안심 메시지’ 기능을 29일부터 시작했다.

타다 이용객들은 지인들에게 탑승 정보는 물론 실시간 위치까지 공유해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타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는 탑승 정보와 함께 ‘실시간 위치 보내기’ 기능이 추가되며 출발지, 목적지, 탑승 시간, 예상 소요시간 등 자신의 탑승 정보와 함께 실시간 위치를 알려주는 링크가 포함된 메시지를 지인들에게 보낼 수 있다. 늦은 시간 귀가에 걱정하는 가족이나 약속 장소에서 기다리고 있는 친구 및 연인에게 보내면 유용하다.

이용객은 인원 수 제한 없이 여러 명에게 타다 안심 메시지를 보낼 수 있으며,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SMS), 페이스북 메신저, 라인, 비트윈, 이메일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전송이 가능하다.

안심 메시지 수신자는 지인인 타다 이용객의 탑승 정보와 함께 메시지 상에 뜨는 실시간 위치 확인 링크를 통해 탑승객이 현재 어느 위치에 있는지 알 수 있다. 단, 실시간 위치 확인 링크의 경우 타다 이용객이 목적지에 하차한 뒤 1시간 이내 자동으로 만료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무엇보다 고객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며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