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케이블TV협회, ‘문화누리카드’로 소외계층 삶의 질 향상
[사회공헌] 케이블TV협회, ‘문화누리카드’로 소외계층 삶의 질 향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지난달 30일 소외 계층을 위한 문화누리카드 케이블TV 가맹 등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공: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천지일보 2018.11.30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지난달 30일 소외 계층을 위한 문화누리카드 케이블TV 가맹 등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공: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천지일보 2018.11.30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지난달 30일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등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문화누리카드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예술위가 추진 중인 사업이다. 현재 2만 6000여개의 문화, 여행, 체육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2018년 기준으로 국내 기초·차상위 계층 약 164만명에게 1인당 연간 7만원의 문화혜택을 제공 중이다. 케이블TV협회는 지역사회 문화 복지 향상을 위해 문화누리카드 사 용처에 케이블TV 이용 요금을 추가하기로 했다. 요금 결제 방법은 지역 내 문화누리카드 소지자가 각 케이블TV 콜센터에 전화해 월별 지로에 대해 카드 결제를 요청하면 된다.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케이블TV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등록 ▲문화누리카드 홍보 강화 ▲문화누리카드 수혜자 결제 편의성 확대 등을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예술위는 케이블TV 요금을 결제한 카드 소지자를 추첨해 문화상품권 만원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연말에 진행할 계획이다. 협약에 참여한 5개 MSO(CJ헬로, 티브로드, 딜라이브, 현대HCN, CMB)는 지난 1일부로 가맹점을 등록했다. 이어 올해 안에 개별 SO를 포함한 전 케이블TV로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등록을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