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촛불 청구서 대란에 국민 고통… 문 대통령은 당당히 거부하라”
한국당 “촛불 청구서 대란에 국민 고통… 문 대통령은 당당히 거부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회를 통해 이들은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국민연금 개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ILO핵심협약 비준,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촉구했다. ⓒ천지일보 2018.11.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회를 통해 이들은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국민연금 개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ILO핵심협약 비준,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촉구했다. ⓒ천지일보 2018.11.22 

“부당한 요구에 굴복하지 말라”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28일 진보진영 50여개 단체가 국회 앞 민중대회 개최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절대 그들의 부당한 요구에 굴복하지 말고 국민의 이름으로 당당히 거부하라”고 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번 집회에 대해 “11월 21일 민노총의 실패한 총파업, 민변과 참여연대의 정부규탄 집회에 이어 소위 촛불 지분을 가진 모든 단체가 모이는 모양새”라며 “문제는 이들의 요구가 지금의 국가위기상황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지금도 중소기업들을 짓누르고 있는 최저임금을 얼마나 더 올리라는 것인가. 대법원장 차에 화염병이 날아들고, 양심적인 판사들이 탄핵의 두려움에 떨고 있는 현실에서 진정 사법적폐의 정체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그는 “북한의 핵문제는 전혀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대북제재 중단만 강조하는 것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합리적 해법일 수 없다”며 “결국 이런 사태의 근본책임은 스스로를 선거가 아닌, 촛불로 탄생한 정부로 규정해 온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나를 들어주면 둘을 더 요구하고, 한 쪽을 편들면 다른 편이 반발하는 촛불 청구서 대란이 지속되는 과정에서 그 부담과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의 몫으로 돌아올 것이 뻔하다”며 “언제까지 ‘촛불 동지들’의 불법적인 행동과 무리한 요구를 받아줄 것인가. 법치가 무너지고 자유민주주의가 짓밟히는 무도한 상황을 묵과만 할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