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자연재해 위험 ‘봉명·마정지구’ 개선… 177억원 투입
천안시, 자연재해 위험 ‘봉명·마정지구’ 개선… 177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봉명지구 평면도.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8.11.28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봉명지구 평면도.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8.11.28

“서둘러 공사를 마무리해 침수피해 예방”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시장 구본영)가 자연재해 위험이 큰 봉명·마정지구 정비에 사업비 177억원을 투입한다.

28일 천안시에 따르면 봉명지구와 마정지구가 행정안전부로부터 2019년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에 선정돼 국비 88억원 등 사업비 177억원(국비 50%, 도비 15%, 시비 35%)을 확보했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추진할 봉명․마정지구 정비 사업은 2019년 사업비 7억원으로 실시설계 용역 등 제반 행정 절차를 이행한 뒤 2020년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봉명지구에는 사업비 102억원이 투입돼 배수펌프장 증설 3개소, 우수관로 개량 및 신설 4.2㎞의 정비 사업이 추진된다.

마정지구에는 사업비 75억원이 지원돼 축제 4.3㎞, 교량 11개소를 재가설하는 등 지방하천(마정천) 정비를 통한 저지대 상습침수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방침이다.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마정지구 평면도.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8.11.28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마정지구 평면도.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8.11.28

심해용 안전총괄과장은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 건설을 위한 천안시의 적극적인 노력과 주민들의 관심이 더해져 소중한 결실을 맺었다”며 “최대한 서둘러 공사를 마무리해 침수피해를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