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이’,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2년 연속 1위
GS건설 ‘자이’,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2년 연속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GS건설 아파트 브랜드 ‘자이’가 소비자 선호도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7일 부동산114와 한국리서치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9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5049명을 대상으로 ‘2018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 조사한 결과 ‘자이’가 종합 1위 자리에 올랐다.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종합대상은 브랜드 상기도와 선호도, 보조인지도, 투자가치, 주거만족도, 건설사 상기도 등 6개 항목에 대한 응답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브랜드 가치를 종합 평가해 순위를 선정한다.

GS건설의 자이는 최초 상기도(20.0%)와 브랜드 선호도(18.9%), 보조인지도(90.6%), 투자가치(19.55%) 등의 평가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종합 2위는 삼성물산의 ‘래미안’이었고, 롯데건설의 ‘롯데캐슬’, 대우건설 ‘푸르지오’, 포스코건설의 ‘더샵’ 등이 5위 권에 들었다.

중견 건설사 가운데서는 우미건설의 ‘린’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가 만 20세 이상 회원 22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에서도 GS건설의 자이가 3년 연속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조사결과 인지도(무제한 응답), 선호도(3곳 복수응답), 브랜드 가치(1곳 단수응답) 등 3개 부분에서 모두 1위를 하며 종합 순위에서도 GS건설의 자이가 1위를 차지했다.

다만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30대와 40대는 ‘자이’를 가장 선호한 반면, 50대 이상은 ‘래미안’을 좋아했다.

부문별 대상으로는 브랜드 선호도 부분에 ‘래미안’, 브랜드 경쟁력 부문에는 ‘롯데캐슬’, 주거만족도 부문에는 ‘더샵’, 브랜드 친숙도 부문에서는 ‘푸르지오’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설문조사에 응한 응답자의 92.3%는 브랜드 가치가 아파트 가치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