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임원인사… 김태진·안채종·허윤홍·이광일 부사장 승진
GS건설 임원인사… 김태진·안채종·허윤홍·이광일 부사장 승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진(왼쪽부터), 안채종, 허윤홍, 이광일 GS건설 신임 부사장. (제공: GS건설)
김태진(왼쪽부터), 안채종, 허윤홍, 이광일 GS건설 신임 부사장. (제공: GS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GS건설이 부사장 승진 4명,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 선임 5명 등 총 12명 규모 승진 인사를 27일 단행했다.

GS건설에 따르면 올해 인사는 조직 운영의 큰 틀을 유지해 경영 기조의 지속성을 유지함과 동시에 미래 먹거리 발굴에 적합한 젊고 추진력 있는 인재를 발탁하는 등 젊은 조직을 지향하는 방향으로 실시됐다.

GS건설 관계자는 “해당 업무 전반의 풍부함 경험과 성과, 역량, 리더십이 검증된 임원들의 승진 및 임원 선임을 통해 조직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공정 인사 실천의 연장선상에서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승진한 김태진 부사장은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 학사 졸업 후 LG-닛코(Nikko)동제련을 거쳐 2002년 GS건설에 입사했다. 세무와 재무, 자금팀장 및 재경담당을 역임한 후 현재 재무본부장(CFO)을 맡고 있다.

재무구조를 건전하게 개선하고 수익성을 강화해 시장의 신뢰도를 확보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안채종 부사장은 한양대학교 건축공학 학사 졸업 후, 1987년 신입 공채로 입사했다. 건축현장에서 시공관리와 A/S업무를 두루 경험한 후 현장소장을 거쳐 2011년 주택시공담당임원으로 선임됐다. 시공전문성을 바탕으로 원가혁신을 주도한 인물로 2015년부터 건축수행본부장으로 역할을 수행 중이다.

허윤홍 부사장은 GS칼텍스를 거쳐 2005년 GS건설에 입사했다. 이후 재무팀장, 경영혁신담당, 플랜트공사담당, 사업지원실장 등을 역임하며 경영전반의 경험을 쌓았다. 현재 신사업추진실장으로 지속적 경영효율화와 선재적 위기관리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이광일 부사장은 부산기계공업고등학교와 한국교육개발원 기계공학 학사, 전남대학교 기업영학 석사 전공 후 LG화학과 삼성엔지니어링을 거쳐 2006년 입사했다. 국내외 플랜트공사 현장소장 업무를 맡고 2014년부터 플랜트공사담당임원으로 선임됐다. 최근 사우디 지역 공사총괄역할을 통해 시공전문성을 발휘했고 UAE 지역에서 두드러진 사업성과를 보여줬다. 내년부터 플랜트부문대표를 담당할 예정이다.

조달본부장 송기준 전무, 글로벌 엔지니어링 본부장 조성한 전무, 플랜트공사담당 이원장 전무 등 3명이 전무로 승진했다.

홍보·업무실장 신경철 상무, 플랜트부문 환경사업본부장 송정훈 상무, NWC PJT PD 김동욱 상무, 아부다비시공법인장 연형일 상무, 플랜트E&I설계담당 김영신 상무 등 5명은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