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건조기 ‘그랑데 16kg’ 출시… 대용량 시장 선점 나서
삼성, 건조기 ‘그랑데 16kg’ 출시… 대용량 시장 선점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27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삼성전자 건조기 ‘그랑데’ 16kg 신제품 출시행사가 열린 가운데 관계자가 그랑데 16kg을 소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27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27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삼성전자 건조기 ‘그랑데’ 16kg 신제품 출시행사가 열린 가운데 관계자가 그랑데 16kg을 소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27

같은 크기에 건조 용량·효율↑

햇살·바람으로 말린듯한 효과

14kg 점유율 LG전자와 비슷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가 건조기 ‘그랑데’ 16kg을 출시하고 대용량 시장 선점에 나섰다.

그랑데 16kg은 기존 14kg과 외관 크기는 같으면서도 용량과 효율을 높였다. 극세사 소재의 겨울철 이불이나 슈퍼킹사이즈 이불 등 크고 두꺼운 빨랫감까지 한번에 건조할 수 있으며 큰 용량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탄생하게 됐다.

현재 건조기 시장은 경쟁사인 LG전자가 앞서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용량 건조기를 먼저 출시하면서 대용량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점유율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 없지만.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14kg 대용량도 먼저 출시했고, 16kg도 먼저 출시다. 대용량에선 먼저 선점하고 (경쟁에서) 뒤처지고 있는 상황은 금방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4kg 건조기 경쟁은 비슷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건조 온도가 높으면 옷감이 수축하는 등 손상을 입게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삼성 건조기 그랑데는 ‘마법의 60℃’를 찾아 건조통 내부와 옷감 자체의 최고 온도가 60℃를 넘지 않도록 설계했다.

또한 옷감 손상이 없으면서도 최적의 건조온도를 유지해주는 삼성전자만의 ‘저온제습 인버터’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마치 햇살과 바람으로 말린 듯한 '자연 건조' 효과를 구현 다.

그랑데 신제품은 건조통 뒷부분 전면에 풍부한 바람을 분사하는 360개의 에어홀이 있어 많은 양의 빨래도 고르게 건조할 수 있으며 건조통이 양방향으로 회전해 빨랫감이 꼬이지 않도록 도와줘 더욱 효과적인 건조가 가능하다.

한편 ‘에어살균’ 기능으로 물과 세제 없이 황색포도상구균·녹농균·대장균과 같은 생활 속 각종 유해세균을 99.9% 살균하고 집먼지진드기를 100%, 꽃가루도 95% 이상 제거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양방향 도어’ ▲‘올인원 필터’ 등이 새롭게 추가됐다.

또한 일반적인 건조기처럼 물통이 별도로 배치돼(건조기 아래) 베란다와 발코니 외 실내 설치도 가능하다.

이번 신제품은 블랙 케비어, 이녹스, 화이트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219만원에서 229만원이다.

송명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그랑데는 올해 초 출시 후 큰 인기를 얻었으며 보다 큰 용량을 원하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해 16kg까지 라인업을 확대하게 됐다”며 “삼성 건조기만의 앞선 기술력으로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건조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건조기 ‘그랑데’ 16kg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함께 국내 건조기 대용량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11.27
삼성전자 모델들이 그랑데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11.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