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장애 인터넷 97% 복구, 무선 회선은 63%… 완전 복구는 일주일”
KT “통신장애 인터넷 97% 복구, 무선 회선은 63%… 완전 복구는 일주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KT아현지사에서 관계자들이 전날 발생한 화재로 손상된 케이블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KT 측에 따르면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이동전화는 60%, 인터넷 80% 등이 복구됐다.  ⓒ천지일보 2018.11.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KT아현지사에서 관계자들이 전날 발생한 화재로 손상된 케이블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KT 측에 따르면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이동전화는 60%, 인터넷 80% 등이 복구됐다.  ⓒ천지일보 2018.11.25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KT가 24일 발생한 서울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가 25일 오후 6시 기준 무선은 63%, 인터넷 회선은 97% 복구했다고 밝혔다.

KT는 “오후 6시 기준으로 인터넷은 약 21만 5천 가입자 중 21만 가입자의 회선이 복구됐고, 무선은 2833개 기지국 가운데 약 1780개 복구됐다”고 말했다.

또 무선, 인터넷, IPTV 복구율을 높이기 위해 지하 통신구가 아닌 외부로 연결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내일 중으로 임시 복구작업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완전 복구는 지하 시설과 회선들을 새것으로 교체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일주일 정도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상공인의 매출 피해에 대해선 추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전날 오전 11시 12분께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에 있는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에서 발생한 불은 10여시간 만인 오후 9시 26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화재로 인해 소방서 추산 80억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1차 감식 결과 지하 1층 통신구 79m가 소실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