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대책’ 여파에 임대사업자 등록 전월比 절반 수준으로 ‘뚝’
‘9.13대책’ 여파에 임대사업자 등록 전월比 절반 수준으로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1일 서울 서초구청 민원실에서 민원인들이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을 위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9월 11일 서울 서초구청 민원실에서 민원인들이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을 위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0월 임대사업자 1만 1524명… 전월比 56.1%↓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9.13 부동산대책 여파에 임대사업자 등록자수가 급감했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자수는 1만 1524명으로 전달(2만 5279명) 대비 56.1%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4169명, 경기도가 4185명에서 총 8354명이 등록해 전국 신규 등록 사업자 중 72.5%를 차지했다. 서울시는 송파구(396명), 강남구(352명), 서초구(297명) 순이고 경기도는 고양시(602명), 용인시(373명), 성남시(333명) 순이다.

서울‧경기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인천(631명), 부산(409명), 대구(239명) 순으로 등록자가 많았다.

10월 현재 주택임대사업자수는 모두 38만 3000명이다.

10월에 증가한 등록 임대주택은 2만 8809가구다. 서울(9247가구)과 경기(9245가구)가 1만8492가구로 전체의 64.2%를 차지했다.

10월 말 기준 누석 임대주택 수는 총 130만 1000여가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