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맞이한 IPTV… 文 “방송 경쟁력 높일 것”
10주년 맞이한 IPTV… 文 “방송 경쟁력 높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IPTV방송협회 CI. (출처: 한국IPTV방송협회 홈페이지)
한국IPTV방송협회 CI. (출처: 한국IPTV방송협회 홈페이지)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한국IPTV방송협회와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IPTV3사가 출범 10주년을 맞이해 ‘IPTV 1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서울 종로구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사람을 잇고 미래를 품다’를 슬로건으로 진행된 기념식에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장, 국회 과기방통위 변재일 의원, 김성태 의원, 김경진 의원,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방송통신위원회 허욱 부위원장, IPTV 3사 대표, 주요 언론사 대표를 비롯한 방송계 주요 인사 200여명이 참석해 IPTV 출범 10주년을 축하했다.

기념식장 입구에 마련된 전시관에서는 AI 스피커를 이용한 인공지능 서비스와 연계한 IPTV 기능 및 홈IoT 시연 서비스와 함께 IPTV 3사의 사회공헌 관련 영상도 소개됐다.

IPTV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자에게 수여하는 장관 표창은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IPTV 사업 담당자와 (주)IB스포츠, (재)불교방송 등이 수상했다.

유 장관이 대독한 대통령 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IPTV 사업자의 그 동안의 노고를 취하하는 한편 향후 방송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을 주문했고 정부도 관련 정책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환영사로 유정아 한국IPTV방송협회 회장은 “방송산업계에 남아 있는 불공정 관행을 근절하고 생태계 내 각 주체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공정 경쟁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2008년 12월 상용화된 IPTV는 출범 10년 만에 1500만 가입자를 확보하였으며 VOD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이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시청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었다. 또한 키즈콘텐츠를 비롯한 다양한 킬러콘텐츠와 AI스피커를 연동한 인공지능 서비스 등 신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