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 최초 개발
현대·기아차,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 최초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 생산기술개발센터에서 전장집중검사 시스템을 실제 차량에 테스트하는 모습. (제공: 현대·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8.11.21
현대·기아자동차 생산기술개발센터에서 전장집중검사 시스템을 실제 차량에 테스트하는 모습. (제공: 현대·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8.11.21

ADAS 등 총 6개 항목 자동 검사 가능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로봇을 활용한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를 통해 6대의 로봇을 이용해 5가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ADAS) 장치를 비롯한 총 6가지의 안전 관련 시스템을 일괄 검사하는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을 공개했다.

구체적으로 현대∙기아차가 이번에 개발한 협동 로봇은 세계 최초로 단일 공정에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등 5가지 ADAS 관련 장치와 ​전방 주행 정보 표시 장치(HUD) 등 총 6가지를 약 85초 이내에 자동으로 검사할 수 있다.

해당 시스템은 제조기술 부문의 연구를 담당하는 생산기술개발센터에서 선행 개발 및 적용됐다. 일부 연구 결과는 현대차 울산공장과 미국 앨라배마공장, 기아차 소하리공장과 미국 조지아공장 등에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향후 현대·기아차는 해당 기술을 활용해 검사 자동화를 강화함으로써 품질 신뢰성을 높이고 생산성을 한층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서비스센터에도 확대·적용해 ADAS 전장부품에 검사 활용함으로써 서비스의 질적 향상뿐만 아니라 서비스 시간단축을 통해 고객들의 편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해당 기술을 통해 생산과정에서 부품의 신뢰성을 실시간으로 체크할 수 있어 ADAS에 사용되는 레이더, 센서, 카메라 등을 생산하는 부품 협력사의 품질 향상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2015년 생산개발본부 내 생산기술 연구 전문 조직인 생산기술개발센터를 신설하고 스마트 팩토리,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봇 및 전동화 차량 관련 제조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함으로써 품질, 생산성 및 수익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