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옛 600단위 기무부대 부지 매각·교환 추진
국방부, 옛 600단위 기무부대 부지 매각·교환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옛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600단위 부대가 쓰던 부지 중 경기 의정부, 전북 전주, 경남 창원, 인천 부평 등 4곳을 지방자치단체에 매각하거나 교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해당 부지 (제공: 국방부)
국방부가 옛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600단위 부대가 쓰던 부지 중 경기 의정부, 전북 전주, 경남 창원, 인천 부평 등 4곳을 지방자치단체에 매각하거나 교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해당 부지 (제공: 국방부)

부지 11곳 중 4곳… “생활 SOC 확충 효과… 지역주민 불편해소”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국방부가 옛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600단위 부대가 쓰던 부지 중 경기 의정부, 전북 전주, 경남 창원, 인천 부평 등 4곳을 지방자치단체에 매각하거나 교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날 국방부에 따르면, 서울 등 광역 시·도에 설치돼 각 지역별 군부대 기무부대를 지휘·감독하는 600단위 부대들(600·601 부대 등)은 기무사가 지난 9월 1일 군사안보지원사령부로 바뀌면서 모두 폐지됨에 따라 이러한 조치가 취해졌다.

국방부는 19일 “군에서 지속적으로 사용이 필요한 최소 부지 (4곳은) 제외한 것”이라며 “부지 4곳의 소유권을 조기에 이전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갈 것”이라고 전했다.

대상 부지는 총 24만 7000㎡ 중 절반에 해당하는 11만 7000㎡(47.5%)다. 창원(4만 1000㎡)이 가장 넓고 전주(3만 8000㎡), 의정부(2만 2000㎡), 부평(1만 6000㎡) 순이다.

국방부는 창원·전주·의정부 등 3곳은 도심에 독립적으로 위치해 있어 지자체 매각·교환 시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평 부지는 군부대 안에 있지만 부대와 분리해 지자체에 매각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국방부는 나머지 부지 7곳(13만㎡) 중 서울 용산 1개 부지(1만㎡)는 국방부 산하기관의 조직 증원 등을 고려해 재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군부대 영내에 있는 부지 5곳(9만 8000㎡)과 제주 부지 1곳(2만㎡)은 보안·방첩 등 지역 군지원 임무를 수행하는 안보지원사에서 지속 사용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군 개편·이전으로 발생하는 유휴 부지는 지역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지자체의 생활 SOC 등 주민 친화공간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매각·교환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