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논술고사, 2만명 응시
건국대 논술고사, 2만명 응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주요 대학들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가 치러진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로 건국대학교에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논술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제공: 건국대학교) ⓒ천지일보 2018.11.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주요 대학들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가 치러진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로 건국대학교에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논술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제공: 건국대학교) ⓒ천지일보 2018.11.18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건국대학교가 17일 2019학년도 수시모집 KU논술우수자전형 논술고사를 실시했다.

인문계는 오전 10시부터 116개 고사장에서 6403명, 자연계는 오후 3시부터 262개 고사장에서 1만 3810명이 응시했다. 고사 시간은 100분간이다.

KU논술우수자전형은 논술고사 60%와 학생부(교과)40%를 일괄 합산해 465명을 선발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적용되지 않는다. 올해 논술우수자전형에는 465명 모집에 2만 213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43.47:1을 기록했다.

논술고사는 모집단위에 따라 인문사회Ⅰ 인문사회Ⅱ 자연계로 구분해 진행됐다. 인문사회 I(문과대학, 정치외교학, 행정학, 융합인재학, 글로벌비즈니스학)은 도표 자료가 포함된 인문, 사회, 문학 분야의 다양한 지문을 바탕으로 종합적 사고를 측정할 수 있도록 지문제시형으로 출제됐다. 이해력 분석력 논증력 창의성 표현력 추론능력 등을 평가한다.

인문사회계Ⅱ(경영, 상경)는 지문제시형과 수리논증형을 복합한 형태로 출제됐다. 인문·사회분야 지문과 수리적 분석을 요하는 자료를 통해 이해력 논증력 표현력과 함께 논리적 사고력과 문제해결능력을 평가한다.

자연계는 수학 공통문항과 과학(생명과학, 화학, 물리 중 택1) 문항이 출제됐다. 자연계는 고교 교육과정에서 습득한 수리·과학 등 자연계 관련 지문을 제시하고, 다양한 내용의 지문을 바탕을 통합적 이해력 논증력 표현력 추론능력을 평가한다. 사고와 추론의 최종적 결과물뿐만 아니라 추론 과정까지 평가할 수 있도록 출제됐다. 자연계의 경우 수학은 필수이며, 과학은 생명과학Ⅰ·화학Ⅰ·물리Ⅰ 중 모집단위별 지정 1과목을 응시했다.

KU논술우수자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의 전체 합격자는 12월 14일 발표된다. 2019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오는 12월 31부터 1월 3일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