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료직전 실점’ 한국, 호주와 첫 원정 평가전서 1-1 무승부
‘종료직전 실점’ 한국, 호주와 첫 원정 평가전서 1-1 무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 전반 황의조가 손하트를 만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 전반 황의조가 손하트를 만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전반 황의조 멋진 선제골 기록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 허용

벤투호 2승 3무 순항 중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사커루’ 호주와 원정 평가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 아쉬운 동점골을 허용하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90분간 좋은 경기를 펼쳤으나 종료 직전을 버티지 못했다.

한국 대표팀은 17일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친선전에서 전반 22분 벼락같이 터진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으나, 후반 추가시간 마시모 루옹고에게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벤투 감독 부임 후 치른 5차례 평가전을 거치면서 2승 3무의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한국은 호주와 지금까지 총 7승 11무 9패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 1월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호주에 1-2로 패했던 아쉬움을 3년 10개월 만의 재대결에서 복수하려 했지만 무승부에 그쳐 아쉬움을 삼켰다.

벤투 감독은 호주를 상대로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했다. 좌우 날개엔 이청용과 문선민을 세운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남태희가 섀도 스트라이커 자리에 섰고, 기성용과 정우영이 빠진 중원은 황인범-구자철 조합이 출전했다.

수비진은 홍철-김영권-김민재-이용이 포백라인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을 비롯해 ‘주장’ 기성용과 정우영까지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지만, 벤투 감독은 이들의 공백을 플랜B를 가동해 호주전에 임했다.

기성용-정우영 중원 조합 대신 그간 호흡을 맞춘 적이 없는 황인범-구자철 조합이 나선 대표팀은 전반 중반까지 공격에서 특별한 장면을 만들지 못한 채 호주의 거센 공격에 위태로운 모습을 연출했다.

전반 21분까지 호주의 볼 점유율이 70%를 넘을 정도로 한국은 수세에 몰렸다. 슈팅은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황의조. (출처: 뉴시스)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황의조. (출처: 뉴시스)

하지만 경기 분위기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득점왕에 빛나는 ‘갓의조’ 황의조의 오른발 한방으로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김민재의 날카로운 롱패스를 건네받은 황의조는 지체없이 슈팅을 기록, 선제골을 넣었다.

황의조는 벤투호 승선 후 2호골이자 A매치 16경기에서 3호골을 기록했다.

황의조의 득점 후 한국은 짧은 패스와 롱 패스를 적절히 섞으며 호주의 중앙과 측면을 자유롭게 넘나들었다.

한국은 후반 43분 구자철이 오른쪽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주저앉아 주세종으로 교체됐다. 황의조도 전반 추가시간 공중볼 다툼 중 오른쪽 종아리를 부여잡고 드러누웠다. 다행히 대표팀은 실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벤투 감독은 후반전 황의조를 빼고 석현준을 투입해 남태희와 투톱을 이뤄 4-4-2 전술을 펼쳤다.

한국은 후반 16분 황인범이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때린 프리킥이 골대를 살짝 스쳐가며 추가골 기회를 놓쳤고 후반 26분 주세종의 25m 빨랫줄 프리킥도 호주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히며 머리를 감싸 쥐었다.

태극전사들을 호주의 막판 공세를 골키퍼 김승규의 잇따른 선방으로 막아내며 90분을 무사히 버텨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막판 추가시간에 골을 먹혀 땅을 치게 됐다.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 경기 종료 직전 한국팀이 실점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호주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 경기 종료 직전 한국팀이 실점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호주는 주어진 3분의 추가시간도 지난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톰 로기치가 슈팅으로 연결했고, 이를 김승규가 막아냈다. 호주의 마틴 보일이 다시 슈팅을 때렸지만 김승규는 역시 막았다. 하지만 재차 흐른 볼을 루옹고가 기어코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 선수들은 오프사이드라 주장했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을 통해 득점을 인정했다. 한국은 정말 아쉽게 다 잡은 승리를 날려버리고 말았다.

한국은 오는 20일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 센터(QSAC)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원정 두 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