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시진핑 주석, 2차 북미회담 성공에 긴밀히 협력키로
文 대통령-시진핑 주석, 2차 북미회담 성공에 긴밀히 협력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시 주석에 서울 방문 요청

시진핑, 내년 방북할 생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7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열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의 스탠리 호텔에서 한중정상회담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은 2차 북미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문제해결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중국이 평창동계올림픽을 지원해준 데 사의를 표했고 시 주석은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 추진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 보존을 위한 중국 측의 지속적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고 시 주석 역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조속한 시일 안에 서울을 찾아달라고 요청했으며 시 주석은 내년에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 방문 요청을 받았다고 밝히며 내년에 방북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