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회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긴밀히 협력”
文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회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긴밀히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과의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더욱 긴밀히 공동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를 방문 중인 가운데 이날 오후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여기서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를 ‘뿌리 깊은 나무’라고 비유하며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말이 있고 중국엔 ‘뿌리가 튼튼한 나무는 가지가 무성하다’는 말이 있다”며 “한중관계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으므로 가지가 무성하도록 더욱 발전시켜나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또 “작년 12월 회담 후 11개월이 흐른 지금 양국 교역투자와 인적교류가 증가하고 한중관계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스모그와 초미세먼지 등의 국가적 현안이 남아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스모그와 초미세먼지 등의 국가적 현안을 함께 긴밀하게 공동 대응하며 협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작년 11월 우리가 중국에서 만났을 때 아주 좋은 회담을 가졌다. 제가 대통령과 합의한 여러 가지 합의는 점차적으로 이행돼 왔고 중한관계는 안정적으로 앞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추진하고 공평하고 공정한 국제질서를 수행하자는 데에 입장이 비슷하다”며 “항구적 평화와 번영을 유지하는데 계속해서 긍정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11-17 20:34:17
한반도의 봄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