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중국사업본부 임원 인사… 중국시장 경쟁력 제고
현대·기아차, 중국사업본부 임원 인사… 중국시장 경쟁력 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병호 신임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차석주 신임 현대·기아차 중국제품개발본부장, 이혁준 신임 현대차그룹 중국지주사 총경리. (제공: 현대·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8.11.16
왼쪽부터 이병호 신임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차석주 신임 현대·기아차 중국제품개발본부장, 이혁준 신임 현대차그룹 중국지주사 총경리. (제공: 현대·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8.11.16

정의선 부회장 첫 쇄신 인사

“조직 분위기 일신 위한 조치”

사장단 연쇄 인사 가능성도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이 첫 쇄신 인사를 단행했다. 그간 현대·기아자동차의 중국 사업을 이끌었던 인사들의 ‘세대교체’가 이뤄진 것.

현대·기아차는 지난 16일 이병호 현대·기아차 중국사업본부장(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에 임명했다. 이 사장은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 업무총괄 및 현대차 북경현대기차유한공사 총경리, 현대·기아차 중국영업사업부장 등을 거치며 ‘해외통’으로 손꼽힌다.

또한 현대·기아차 중국기술연구소장 차석주 전무와 현대자동차그룹 중국 지주사 정책기획실장 이혁준 상무는 각각 부사장, 전무로 승진해 중국제품개발본부장과 중국 지주사 총경리에 보임됐다.

중국 현지 생산을 총괄하는 임원 인사도 이뤄졌다. 베이징현대창저우공장 문상민 상무는 베이징현대생산본부장에, 기아차 화성생산담당 김성진 상무는 둥펑위에다기아생산본부장에 임명됐다.

이번 인사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에 오른 이후 사실상 첫 쇄신 인사다. 특히 이번 인사로 중국사업을 총괄했던 설영흥 상임고문을 비상임 고문으로 위촉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했다.

설 고문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최측근으로서 현대차그룹에서 20년 이상 중국 사업을 이끌어왔다. 대만계 화교 출신인 설 고문은 올해 만 73세로 현대차가 중국에 1공장을 지을 때부터 경영 일선에서 활약했다.

그는 1999년 4월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에서 현대차로 영입된 뒤 2004년 중국 담당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2014년 사의를 표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에서 현대차 사업이 부진해지자 2015년 다시 고문으로 경영 일선에 복귀해 중국 창저우와 충칭 공장을 짓는 등 중국 사업을 부활시키려 했으나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이번 인사는 이러한 중국 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실적 부진을 타개하기 위한 신호탄이라는 분석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와 중국 업체들의 공세 영향 등으로 판매가 급격히 줄었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내 자동차 생산능력은 연 270만대지만 판매량이 줄어들면서 중국 내 공장 가동률은 최근 50%대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는 조직을 재정비한 뒤 내년부터 중국에 전기차를 처음으로 출시하는 등 대대적인 공세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소전기차 판매도 검토하고 있고 중국 정보기술(IT) 기업과의 협력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중국시장에서의 본원적 경쟁력을 높이고 조직 분위기 일신을 위한 쇄신 차원의 인사”라며 “현대·기아차의 전략시장인 중국에서 재도약을 이뤄내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번 중국 인사를 시작으로 현대차그룹의 인사 쇄신이 연쇄적으로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부사장급 이하 임원을 대상으로 한 정기 임원 승진 인사와 더불어 사장급 이상 고위 경영진의 고강도 인사 쇄신도 예측된다. 그룹 내 부회장은 정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7명, 계열사 대표 등을 포함한 사장단은 20여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