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규언 동해시장 “남북 경협 재개 시 항만 투자가 최우선”
심규언 동해시장 “남북 경협 재개 시 항만 투자가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규언 동해시장이 15일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남북교류 첫 시작 금강산 관광 20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8.11.15
심규언 동해시장이 15일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남북교류 첫 시작 금강산 관광 20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8.11.15

20년 전 남북교류 금강산 첫 출항

항만도시 중심의 거점형 개발

새로운 북방루트 개척 中 도문(투먼)

[천지일보 동해=김성규 기자] 심규언 동해시장이 15일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남북교류 첫 시작, 금강산 관광 20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열었다.

심 시장은 “20년 전인 1998년 11월 현대금강호가 관광객 800여명 등 1365명을 싣고 금강산을 향해 첫 출항을 하고 한반도 분단 이후 남한에 거주하는 민간인들은 관광 목적으로 북한지역에 처음으로 들어가 남북교류의 물꼬를 트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이 잇따르고 남과 북이 상생의 교류협력을 모색하면서 땅과 하늘 길은 물론 바닷길이 열리면서 남북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시는 1980년 시 개청이후 명실상부한 대북교류 창구 역할을 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분단 70년사에 새로운 획을 그은 동해항을 통한 금강산 관광을 비롯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을 위한 북한 예술단원을 태운 만경봉호가 묵호항에 입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심규언 동해시장은 “우리시는 북한광물자원을 활용한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북한 수산물을 활용하는 환동해권 콜드체인 구축, 미래첨단산업 희토류 거래소 설립,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을 통한 북한 광물자원 전용 선석 확보, 나진항~동해항 정기 물류 항로 개설 등을 위해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 시장은 “동해항과 묵호항은 육상과 해상교역 항만으로 북방경제의 길목에 위치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관문항으로 육상인프라가 제 역할을 하기 전까지 항만도시 중심의 거점형 개발과 지역경제협력이 타당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제자매도시인 중국 도문(투먼)에서 북한 청진 간 연결된 철도를 이용하는 새로운 북방루트 개척으로 도문과 철도가 연결된 청진은 북한 최대 제철소인 김책제철소와 북한 최대 어업항만이 있다”면서 “중국 도문에서 북한 청진 간의 철로를 이용한 물류 수송을 하면 중국과 러시아 대륙과의 북방교역이 획기적으로 활발해 질 것이다”고 전망했다.

금강산관광선 연혁(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8.11.15
금강산관광선 연혁(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8.11.1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