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PC방 살인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법무부 “PC방 살인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김성수(29)가 22일 오전 정신감정을 위해 충남 공주의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김성수(29)가 22일 오전 정신감정을 위해 충남 공주의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2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법무부가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피의자 김성수(29)에 대한 정신감정 결과 심신상실 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법무부는 “김씨가 우울증 증상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왔으나 사건 당시의 치료경과 등에 비추어 보았을 때 정신병적 상태나 심신미약 상태에 있지는 않았던 것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난 22일 김씨의 정신감정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씨를 흉기로 찔러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후 김씨는 22일 충남 공주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됐다.

법무부는 이날까지 김씨를 상대로 정신과 전문의 등 감정 전문요원을 지정하고 각종 검사와 전문의 면담, 행동 관찰 등을 통해 정신감정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