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인근 해상서 민간 어선과 日 어선 충돌… “선원 13명 전원 구조”
독도 인근 해상서 민간 어선과 日 어선 충돌… “선원 13명 전원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돌한 어선.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충돌한 어선.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독도 인근 해상에서 우리 민간 어선과 일본 어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우리 측 어선이 침수했으나 선원 13명은 모두 안전하게 구조됐다.

15일 오전 9시 38분쯤 독도 북동쪽 333㎞(180해리) 해상에서 우리어선 문창호(48톤)가 일본 국적 선박(100톤급)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경남 통영 선적의 문창호 선미 50㎝가량이 침수됐다. 사고가 발생한 대화퇴 해역은 한국과 일본이 공동 관리하는 수역이다. 양국 어선 모두가 조업이 가능하다.

해경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사고 당시 문창호에는 선원 13명이 탑승해 있었으며,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한 상태였다. 사고 지역 인근 어선에 의해 선원들은 모두 구조됐다.

우리 측 경비함 2척과 관공선(무궁화 32호) 1척, 일본 해상보안청 함정 1척이 사고 해역으로 접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동해해경은 사고 지역으로 경비함과 구조 헬기 등을 급파해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