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靑, 기득권 청산 적극 동참해야… 특활비 삭감 검토”
김관영 “靑, 기득권 청산 적극 동참해야… 특활비 삭감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9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9

“文 대통령, 앞에선 협치… 뒤에선 통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청와대를 향해 “기득권 청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문재인 정부가 적폐정권이라 부르는 박근혜 정권의 비리 중 하나가 특활비 사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가 기득권을 그대로 놓아둔 채 무슨 적폐청산이 되겠나”라며 “청와대는 물론 정부부처 특활비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과감한 폐지나 삭감을 검토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권 기득권 중 하나인 특활비 폐지에 앞장서 정치개혁을 주도한 바른미래당은 정부 예산안에서 정부부처·청와대 특활비 폐지 또는 축소를 밝힌 바 있다”며 “내년도 청와대 예산안에 특활비 181억여원이 책정돼 있는데 이제 청와대도 기득권을 내려놔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취임 직후 청와대 특활비·특정업무경비를 53억원 감축한다고 선언한 데 이어 올해 특활비도 전년 대비 50억여원 삭감했다. 하지만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청와대 특활비는 181억여원으로 올해와 동일하게 책정됐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강행에 대해 “앞에선 협치(를 말하고), 뒤에서는 통치를 하고 있다”며 “대통령과 민주당은 자신들이 그토록 비난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불통과 국회 무시를 그대로 답습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