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5G전파 송출 보름 앞… 시장 선점 박차
SKT-KT, 5G전파 송출 보름 앞… 시장 선점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내달 1일 5G전파 송출을 보름여 앞두고 5G상용망을 공개했다. 사진은 SK텔레콤 직원이 14일 명동 한 빌딩 옥상에서 5G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제공: SK텔레콤)ⓒ천지일보 2018.11.14
SK텔레콤이 내달 1일 5G전파 송출을 보름여 앞두고 5G상용망을 공개했다. 사진은 SK텔레콤 직원이 14일 명동 한 빌딩 옥상에서 5G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제공: SK텔레콤)ⓒ천지일보 2018.11.14

양사, 기술력 갖춰 경쟁력 키워

5G 상용망 구축 현장 첫 공개

맞춤형 5G AI 네트워크 도입

5G NSA 코어장비에 CUPS 적용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이동통신 업계가 오는 12월 1일로 예정된 5세대(5G) 이동통신전파를 송출을 앞두고 시장 선점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14일 SK텔레콤과 KT는 5G 상용망 구축 현장을 공개, 상용망 구축을 완료했다는 내용을 각각 발표했다. 양사는 12월 1일 5G전파 송출을 준비하는 한편 기술력 또한 갖춰 경쟁력을 키워가는 듯하다.

SK텔레콤은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5G상용망 구축 현장 첫 공개했다. 이 5G상용망은 SK텔레콤이 서울, 수도권, 주요 광역시 거점에 구축하고 있는 5G 최초 지역 중 하나다.

공개한 5G 기지국은 높이 약 1m, 폭 23cm, 무게 24kg이다. 건물 나간에 설치되 기존 LTE기지국보다 설치 공간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는다. LTE기지국은 안테나와 서버를 현장에 각각 설치해 최소 10㎡(약 3평) 면적을 필요로 했다.

SK텔레콤은 작아진 5G기지국을 건물 옥상, 철탑 외에 유휴 공간 구석구석에 설치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LTE기지국당 4개였던 안테나는 5G 기지국에 32개가 들어간다. 최소 8배 많은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다.

5G 기지국에는 ▲전파를 특정 위치로 집중해 효율을 높이는 ‘빔포밍’ ▲다수에게 동시에 데이터를 전달하는 ‘다중 사용자 MIMO(MU-MIMO)’ ▲이동하는 물체를 추적해 전파를 전달하는 ‘빔트래킹’ 기술도 탑재됐다.

SK텔레콤 ‘5G AI 네트워크’가 이 기술들을 활용한다. 5G AI 네트워크는 유동 인구를 사전 예측하고 상황에 맞게 통신 품질을 자동 최적화한다. 트래픽 변동을 감지해 기지국의 안테나 방향과 전파 송출 구역을 스스로 조정한다.

KT가 국내 최초로 CUPS(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 기술을 적용한 5G NSA 코어 장비를 개발해 상용망 구축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KT 직원들이 CUPS 기술이 적용된 5G 코어장비를 구축완료하고 시험하는 모습.(제공: KT)ⓒ천지일보 2018.11.14
KT가 국내 최초로 CUPS(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 기술을 적용한 5G NSA 코어 장비를 개발해 상용망 구축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KT 직원들이 CUPS 기술이 적용된 5G 코어장비를 구축완료하고 시험하는 모습.(제공: KT)ⓒ천지일보 2018.11.14

KT는 국내 최초로 삼성전자, 시스코와 함께 ‘CUPS(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 기술’을 적용한 5G NSA(Non-Standalone) 코어 장비를 개발해 상용망에 구축을 완료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CUPS 기술은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국제 표준에서 정의하는 기술로 신호 처리를 담당하는 장치와 사용자 트래픽 처리를 담당하는 장치를 분리해 각각 독립적으로 구축하고 확장할 수 있는 진보된 표준 기술이다.

이번에 구축한 5G 코어망은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삼성전자, 시스코 등 5G 코어 장비업체와 설계 단계부터 협업해 온 결과다. CUPS 기술을 적용한 5G NSA 코어 장비는 신호 처리와 사용자 트래픽 처리를 분리할 수 있기 때문에 트래픽 처리장치를 고객 접점으로 배치하는 이른바 에지(Edge) 컴퓨팅 기술을 적용해 향후 5G 에지 통신 센터를 구축하는데 용이하다. KT는 이를 통해 자율주행,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과 같은 고품질의 초저지연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