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지방세 체납액 줄이기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성군, 지방세 체납액 줄이기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청 전경 (제공: 보성군청) ⓒ천지일보 2018.11.14
보성군청 전경 (제공: 보성군청) ⓒ천지일보 2018.11.14

지방세 징수율 역대 최고 99.17% 약 10억원 징수

[천지일보 보성=전대웅 기자] 전남 보성군이 전라남도 주관으로 시행한 2018년 지방세 체납액 줄이기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시상금 5천만원을 받았다.

군은 (이월)체납액 10억 9100만원 중 10억 8200만원을 징수하며 징수율 99%를 돌파해 역대 최고 성과를 거뒀다. 이번 평가는 9월말까지 2018년 이월체납액에 대해 지방세 체납액 특별 정리 기간 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진행했다.

특별 정리 기간 동안 유영관 부군수를 중심으로 징수대책반을 구성해 자주 재원 확보를 위한 징수 활동에 총력을 기울였다. 군은 고질·상습 체납자 재산 압류·공매, 예금 압류·추심, 고액체납자 신용정보등록, 체납 차량 번호판 영치 실시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강력한 징수 활동을 펼쳤다.

특히 취득세 등을 체납한 아파트 부도 회사의 경우 법원의 회생절차 개시결정부터 폐지까지 추적해 해당 물건에 대한 선순위채권을 확보했다. 그 결과 법원 경매 배당금으로 5억 1천만원을 징수하는 성과를 올렸다.

군 관계자는“앞으로 지방세 체납자 회수등급 표준분석모델을 활용해 맞춤형 징수활동을 펼쳐 체납 없는 건전 재정을 만들어나가는데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