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청와대가 석간몰 미사일 기지 옹호… 북한 주석궁 대변인인가”
한국당 “청와대가 석간몰 미사일 기지 옹호… 북한 주석궁 대변인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 (출처: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 (출처: 연합뉴스) 

“북한 탄도미사일 폐기 주장하는 것이 당연”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14일 북한 삭간몰 일대 미사일 기지가 장거리미사일과 무관하다는 청와대의 설명에 “북한 입장만을 대변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삭간몰 미사일 기지 관련 협정이 없었으므로 약속 위반이 아니라는 청와대의 입장에 “북한을 감싸고 탄도미사일 개발을 옹호하는 듯 입장을 낸 것은 매우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미국 국무부는 미북정상회담 약속에 탄도미사일 폐기가 포함된다고 밝혔다”며 “북핵의 직접 당사자인 우리 국민 입장에서도 북한 비핵화에 핵무기 운반수단인 탄도미사일이 포함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청와대는 먼저 대한민국을 겨냥한 북한 탄도미사일 폐기를 주장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그런데도 청와대가 우리 국민을 겨냥한 탄도미사일 기지를 옹호하고 있으니 청와대 대변인인지 북한 주석궁 대변인인지 혼돈될 정도”라고 맹비난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삭간몰 일대 미사일 기지는 미국을 직접 겨냥한 장거리미사일과는 무관하다고 한다”며 “대한민국을 겨냥한 단거리 미사일은 괜찮다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한 내 미신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20곳의 미사일 기지 중 최소 13곳을 확인했다’는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발표와 관련해 비밀기지 중 한 곳으로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 일대의 미사일 기지를 지목한 데 대해서는 ‘단거리 미사일용’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국회에서 열린 ‘북한 미사일 기지 관련 사항’ 간담회에서 삭간몰 미사일 기지 운용 논란과 관련해 “이미 삭간몰 기지 현황을 파악하고 있으며 통상적 수준의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